휴롬, 농식품부와 함께 어린이 건강 식습관 교육 나선다


어린이식습관



휴롬은 농림축산식품부와 함께 백화점, 대형마트 3사에서 어린이들의 편식예방과 건강한 식습관 전파에 나선다고 24일 밝혔다.

이를 위해 오는 5월21일까지 현대백화점, 신세계백화점 및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문화센터에서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봄학기 '채소, 과일을 통한 어린이 식습관 개선 교육' 강좌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번 봄학기 강좌는 봄에 나오는 제철 과일과 채소를 활용한 식습관 교육으로 연령대에 따른 두 개의 맞춤형 프로그램으로 운영된다. 만 3~4세 영아를 대상으로하는 쿠킹클래스 교육과 만 5~7세를 대상으로 하는 퍼포먼스 중심 교육으로 채소, 과일 섭취의 중요성을 부모와 함께 배울 수 있도록 기획됐다.

만 3~4세 영아 대상 쿠킹클래스 프로그램은 아이들이 채소, 과일을 직접 만져보고 요리하는 과정을 통해 자연스럽게 채소, 과일에 친숙해지는 계기를 마련한다.

5~7세의 유아를 대상으로 하는 프로그램에선 양배추와 딸기를 찾고 수확하는 놀이와 함께 그 재료로 천연주스를 직접 만들어 보며 채소, 과일에 대한 친밀도를 높일 예정이다.

강좌는 신세계백화점 의정부점, 영등포점, 서울본점, 인천점, 강남점과 현대백화점 킨텍스점, 천호점, 신촌점, 중동점, 판교점에서 진행된다. 대형마트는 이마트 파주운정점, 하남점, 신도림점, 분당점, 광명소하점, 부평점, 월계점과 롯데마트 광교점, 영등포점, 동두천점, 구로점, 청라점, 양주점, 홈플러스 동대문점, 서울남현점, 인천논현점, 부천상동점, 평촌점, 화성동탄점, 고양터미널점에서 각각 실시한다.


강좌 참여는 각 지점 문화센터를 통해 시작일 하루 전날까지 신청하면 된다. 참여 정원은 만 3~4세 영아교육은 24명, 만 5~7세 유아교육은 40명이다.

휴롬 김재원 대표는 "아이들의 식습관 개선에는 재료에 대한 거부감을 줄이고 친숙해지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주스, 빵, 디저트 등 채소, 과일을 활용한 메뉴를 확대하고, 캐릭터 등 스토리텔링 콘텐츠를 접목했다"며 "부모와 아이들이 함께 프로그램에 참여하며 각 가정으로 건강한 식습관을 확대 전파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