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롬, 中 광군제서 ‘대박’…2초에 1대씩 팔려

 

 

휴롬(대표 김재원)은 지난 11일 중국 독신자의 날이자 중국 최대 쇼핑일인 광꾼제에 참여해 지난해 보다 2배 이상의 판매고를 올렸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총 4만5000여대를 판매해, 하루 매출이 1억위안을 웃돌았다. 이는 2초에 1대씩 팔린 양이다. 

 

중국 유수의 대표 온라인 쇼핑몰에 입점돼 있는 휴롬은, 특히 알리바바에서 운영하고 있는 티몰의 소형가전 페이지에서 필립스 등과 나란히 최상단에 소개됐다. 티몰에서 판매되고 있는 소형가전 가운데 상위 10개 제품의 평균 가격보다 약 4배 높은 가격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중국 소비자들이 구매하고 있는 것.

 

김재희 휴롬 영업본부 중국팀 부장은 “중국에서 건강과 안전한 먹거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휴롬으로 만든 건강주스가 하나의 문화가 됐고, 다른 주방가전 기기 보다 고가의 제품임에도 불구하고 휴롬에 대한 브랜드 가치를 높게 보고 지갑을 연 것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휴롬은 건강한 주스문화를 중국에 알리기 위해 지난 2013년 8월 중국 상해에 휴롬주스카페 1호점을 오픈, 같은 해 2, 3호점을 잇달아 열었다. 올바른 식습관 형성과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중국인들 사이에서 휴롬으로 만든 건강주스 문화가 중국에서 빠르게 전파되면서 올해까지 30개도시 50여개 매장으로 확장할 예정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