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롬 IFA 2015서 큰 호응…1000만불 수출 기대


 

 

 

프리미엄 주방가전 기업 휴롬(대표 김재원)이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 2015’에서 세계 바이어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고 8일 밝혔다.
 
휴롬은 이번 전시에는 약 3만여 명의 관람객이 휴롬의 부스를 방문했다고 전했다. 특히, 유럽 뿐 아니라 전 세계 바이어들이 제품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보였으며, 상담을 통해 유럽 내 1000만불 이상의 수출 실적을 거둘 것으로 예상했다.
 
이번 전시에서 휴롬은 채소와 과일 섭취의 중요성 및 건강한 식습관을 강조하는 한편 휴롬주스의 시음, 시연을 통해 그 우수성을 입증했다. 또한 세계 최초의 상업용 슬로우주서인 HW-SBF15모델을 선보여 큰 호응을 얻었으며 독특한 디자인이 돋보이는 HT모델의 시연으로 디자인에 민감한 바이어들의 눈길을 끌었다고 설명했다.

 

휴롬의 성공적인 전시참가는 독일의 뉴스채널에도 방영돼 현지에서의 관심을 입증했다. 독일의 뉴스 전문채널 n24는 이번 휴롬의 전시참가를 보도하며, 지그시 눌러 짜는 슬로우주서로 맛이 좋을 뿐 아니라 효소가 살아 있어 영양학적으로 우수한 제품이라고 소개했다.

 

송해복 휴롬 영업부문장은 "전통적인 프리미엄 브랜드가 강세를 보이는 세계 시장에서휴롬이 큰 호응을 얻은 것은 가장 건강한 휴롬주스의 우수성에 대한 방증"이라며 "이번 전시 참가를 통해 유럽 뿐 아니라 세계 시장에서 휴롬의 가능성을 확인했으며, 앞으로도 인류 건강에 기여하는 제품으로 프리미엄 생활 가전 브랜드로의 입지를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박람회는 지난 4일부터 9일까지 총 6일간 진행됐으며, 휴롬은 지난해보다 더 커진 176㎡(약 52평) 규모로 참여했다. 

목록